• 북마크
  • 접속자 31
  • FAQ
  • 1:1문의
  • 새글
알립니다 예배시간안내

자유게시판

  • Home
  • 커뮤니티
  • 자유게시판

코로나 봄의 연가

241 2020.04.29 21:28

짧은주소

본문

코로나 봄의 연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우영 김동신

 

산과 들 대자연은 여전히 봄이 찾아왔다

길가에 활짝 핀 벚꽃은 지나는 사람마다 눈길을 유혹하며

노오란 나비 한 마리 그리운 님 찾아 힘차게 나선다.

 

저 멀리 보이는 농부의 손길 희망으로 바쁘고

강가엔 개나리 만발하여 너울너울 춤추며

나물 캐는 아낙네 바구니는 봄 사랑으로 가득하다.

 

봄은 봄인데 바이러스 한방으로 온 세상이

두려움과 공포로 벌벌 떨고 있으니 그 어찌 할꼬

여전히 인간이 만물의 영장인가 묻고 싶어진다.

 

코로나 봄은 산천초목도 슬피 울고 있는 듯

여기저기 우리의 가슴을 아프게 한다.

생사를 무릅쓰고 헌신한 의료방역봉사단 어떻게 감사할까?

 

그 언제쯤이나 완연한 봄날이 찾아올까?

희망의 봄이여! 어서 오라

집토끼로 살다 보니 고향의 봄이 몹시도 그립다.

 

마음껏 주님 찬양하며 찬란한 봄을 맞이하고 싶다.

설렌 가슴 움켜잡고 부활의 봄 꿈꾸며, 내 님께 안부 여쭌다.

맘은 하나이건만 몸은 어쩔 수 없는 거리 두기로

인내와 기쁨을 품고, 눈물로 씨앗을 뿌린다.

 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LOGIN
사이드 메뉴
교회홍보영상
Ranking

    출력할 랭킹이 없습니다.

  • 01 이용안
    22,400
  • 02 찬양하는정관
    21,100
  • 03 김목사
    19,800
  • 04 정도사
    17,200
  • 05 쌍둥이
    16,600
  • 06 응재
    8,300
  • 07 이레ㅡ
    6,900
  • 08 래원할아버지
    6,900
  • 09 하히후헤호
    6,700
  • 10 홍숙미
    5,600
  • 01 김목사
    97,385
  • 02 정도사
    97,163
  • 03 박재원
    11,048
  • 04 찬양하는정관
    8,958
  • 05 쌍둥이
    7,873
  • 06 이용안
    7,810
  • 07 응재
    5,095
  • 08 이혜진
    4,958
  • 09 하히후헤호
    4,560
  • 10 래원할아버지
    4,365